+ CATEGORY

분류 전체보기 (1638)
INTRO (45)
Por·trait (254)
Land·scape (551)
Lo·ca·tion (608)
Family (94)
Etc (86)

+ CALENDER

«   2017/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 TAG LIST

숭례문[崇禮門]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40 숭례문(남대문)(찾아가는방법)
 정보 : 정면 5칸, 측면 2칸, 중층(重層)의 우진각지붕 다포(多包)집이다. 서울 도성의 남쪽 정문이라서 통칭 남대문(南大門)이라고 불린다. 1395년(태조 4)에 짓기 시작하여 1398년(태조 7)에 완성되었고, 1447년(세종 29)에 개축하였다. 그러나 1961∼1963년에 있었던 해체, 수리에 의한 조사에서 1479년(성종 10)에도 비교적 대규모의 보수공사가 있었던 것이 밝혀졌다. 이 문은 중앙부에 홍예문(虹蜺門)을 낸 거대한 석축기단 위에 섰으며, 현존하는 한국 성문 건물로서는 가장 규모가 크다. 석축 윗면에는 주위에 높이 1.17m의 벽돌로 된 여장(女墻)을 돌려 동·서 양쪽에 협문(夾門)을 열었고, 건물의 외주(外周) 바닥에는 판석(板石)을 깔았다. 건물 내부의 아래층 바닥은 홍예 윗면인 중앙간(中央間)만을 우물마루로 하고 나머지는 흙바닥이다. 지붕은 위·아래층이 모두 겹처마로 사래 끝에는 토수(吐首)를 달고 추녀마루에는 잡상(雜像)과 용머리[龍頭], 그리고 용마루 양가에는 독수리머리를 올렸다. 이 건물은 특수한 목적을 가진 성문이기 때문에 천장을 가설할 필요가 없어 연등천장으로 되어 있다. 특기할 것은 이 건물의 지붕 형태가 어느 시기에 변경된 것인지 뚜렷하지 않으나 당초에는 평양 대동문 또는 개성 남대문과 같은 팔작지붕이었다는 것이 해체, 수리 때의 조사에서 드러났다. 1962년 12월 20일 국보 제1호로 지정되었다. 현존하는 서울의 목조건물(木造建物) 중 가장 오래된 건물로, 2008년 2월 10일에 발생한 화재로 2층 문루가 소실되고 1층 문루 일부가 불에 탔다. 홍예문과 석축은 남았다. 화재 이후 수습 작업 및 복구를 위한 각종 연구를 진행한 후 2010년 2월 착공식을 거행하고 복구 작업을 시작하였다. 복구 작업은 역사적 고증을 토대로 전통 방식을 그대로 재현하는 데 중점을 두었다. 기존의 것에서 살릴 수 있는 부분은 최대한 살리고, 그 위에 불탄 부분을 재현하였다. 전통 기와를 올리고, 일제 시대에 일본에 의해 변형된 부분들을 다시 되돌려 놓는 데 주력했다. 이로써 숭례문은 약 3년의 복구 공사를 거친 뒤 2013년 5월 4일 복구 기념식을 거행하고 시민에게 공개되었다.[출처:네이버지식백과]




"유치함이 때론, 미소짓게 한다"


2016-11-03 20:25:32 | SUNGNYEMUN_GATE
CANON EOS 1DX | EF 85mm F1.2L II USM | F1.2 | 1/100s | 85.00mm | 0.00EV | ISO-640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Lo·ca·tion > Por·trait' 카테고리의 다른 글

#02. 예당저수지  (1) 2016.11.16
#02. 숭례문  (0) 2016.11.08
#07. 당수동 시민농원 해바라기  (0) 2016.11.04
#06. 당수동 시민농원 코스모스  (2) 2016.11.03
포스팅이 유익하셨다면 추천하시고, RSS로 구독 하세요!

트랙백 0 / 댓글 0

"피할수 없으면 즐겨라, 가질수 없으면 잊어라, 내것이 아니면 버려라"